이재준 시장, 민주당 정책협의회서 국비 230억 요청
이재준 시장, 민주당 정책협의회서 국비 230억 요청
  • 염기남 기자
  • 승인 2018.11.0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로 교통혼잡 개선 등 5개 사업 대상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사진 = 고양시)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예산정책협의회 모습. (사진 = 고양시)

[미디어고양파주] 이재준 고양시장이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기초단체 1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5개 사업에 대한 국비 230억원을 요청했다고 고양시가 31일 밝혔다.

고양시에 따르면 이날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는 인구100만 이상 도시와 비교했을 때 세수 차이가 크게는 1조원 가까이 나고 1인당 세수는 경기도 최저 수준이다. 국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고 특히 주민편의와 직결된 생활SOC 사업은 문재인정부의 현장밀착형 주력예산인 만큼 관련 분야의 사업들로 국비요청 건의안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건의안에는 ▲호수공원 꽃전시관 복합문화공간 조성 사업 40억원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 65억원 ▲시민안전체험관 조성사업 50억원 ▲고양~광탄 도로확장공사 45억원 ▲통일로 교통혼잡지역 개선사업 30억원이 포함됐다.

일산호수공원 복합문화공간 조성 사업은 호수공원 꽃전시관을 북카페형 도서관 등으로 리모델링해 꽃전시와 도서관 기능을 접목하는 사업이다.

노후 하수관로 정비공사는 국고매칭(5:5) 사업으로 기존 국비 신청액 중 2019년도 본예산에 미반영된 65억원을 추가 건의했다. 시는 “2019년 상반기 공사 발주 예정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추가 국비 반영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이미 실시설계 완료단계로 관련 행정절차를 이행 중이다.

시민안전체험관은 기존 민방위 교육장(시민안전교육장)을 리모델링해 국민안전체험관 수준으로 기능을 강화하는 사업으로 50억원의 사업비에 대해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시는 현재까지 기존 민방위 교육장에서 지진체험, 화생방, 화재진압, 완강기·구조대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했으나 105만 대도시에 걸맞은 재난안전 교육장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고양~광탄 도로확장공사 대상 노선은 고양동과 벽제동 일원의 국가지원지방도로(국지도78호선)로 고양시와 파주시를 잇는 보조간선도로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서울시립묘지 등으로 인해 상습 정체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병목현상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파주시 구간은 경기도가 확장공사를 완료했으나 고양시 일부 구간에 대한 확장공사를 완료하기 위해 국비 지원이 시급한 실정이다.

통일로(국도1호선) 교통혼잡 개선사업은 관산동 인근 지역의 개발로 인해 도로 교통량이 급증하고 있어 지속적으로 이에 대한 민원이 제기돼 왔다. 특히 왕복 4차로의 좁은 도로에 비해 일평균 3만5천여 대의 차량이 통행하고 있어 교차로 구간의 상습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시는 30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상습정체 구간 내 노후 교량인 두포교 재가설 또는 보수보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는 이재준 고양시장을 비롯한 29개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과 김경협 경기도당 위원장, 조정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와 예결위원인 조응천·윤후덕·정춘숙·송옥주·백해련 국회의원,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이 참석했다.


고양시민과 함께하는 고양일보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31-908-2255 / 010-9907-2289

고양일보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